2007 아이어쇼 참관기(2)

포커스 2007.05.01 09:12 Posted by 하이파이넷 hifinet
엣지, 바이스, 피크컨설트
모두 한가락하는 하이엔드 제품입니다만, 소리를 들어볼 수가 없었습니다.

솔루션, 에벤, ASR

대신에 같은 부스에서는 이 시스템이 시연중이었는데요. 크기가 대단한 시스템입니다만, 위압적이지 않고, 나름 편안하게 들을 수 있었습니다.
에벤의 X-5라는 스피커입니다.

오디오플러스
전시회에 빠짐없이 참가하는 오디오플러스. 국내 오디오 전문업체중에선 큰형님격의 역사를 자랑합니다.

메리디안, GLV
아이어쇼에서 야마하와 더불어 유일하게 눈을 즐겁게 했던 GLV의 메리디안 부스입니다. 시연중엔 워낙 어두워서 사진을 찍을 수가 없었구요. 잠시 쉬는 시간에 찍은 사진입니다. 사진을 보면 스크린이 좌우로 일반 와이드보다 더 깁니다. 이건 2.35:1 비율의 스크린입니다. 보통 홈시어터용 프로젝터들은 16:9의 와이드 화면비를 갖고 있는데, 이걸로 2.35:1 영화를 보게 되면 화면 상,하단에 블랙바가 나오게 됩니다.
이 시스템은 2.35:1 소스를 DVDO프로세서로 상하로 잡아당겨 16:9 화면을 꽉 채우게 한 다음에 프로젝터 앞에  아나모픽렌즈를 달아서 화면을 다시 좌우로 잡아당겨 2.35:1 비율을 만들어낸 것입니다. 따라서 스크린 상하에 블랙바 없이 화면이 꽉차게 되는 것입니다. 시연은 HD소스를 HTPC로 재생했구요. 메리디안,파루자의 MF-1 프로젝터를 사용했습니다.

소닉크래프트, 카시오페아
국내업체인 소닉크래프트와 카시오페아의 부스입니다. 상당한 고정팬을 확보하고 있는 브랜드이기도 하지요. 오래 들어보진 못했지만, 가격, 만듦새 모두 경쟁력은 충분합니다.

볼더, 한센
좋은 음을 들려주었던 부스입니다. 한센 스피커는 전에도 들어본 적은 있는데, 그때는 별로 인상에 남는 음은 아니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엔 상당히 괜찮더군요. 볼더와의 매칭이 좋은 모양입니다.

베리티오디오,비올라
베리티 오디오는 언제나 좋은 음을 들려준다는 신뢰감을 갖고 있습니다. 약간 내성적인 것 같다는 불만은 있지만, 그거야 개인 취향이고, 이만한 소리를 내는 스피커도 흔하지는 않지요.

다인오디오
항상 전시회에서는 강점을 보이는 다인오디오.
다인오디오의 데스크탑 오디오 시스템. 요즘엔 이런 솔루션을 내놓는게 유행입니다.

dCS, 나그라, 윌슨베네시
좁은 공간에서도 선전한 dCS와 나그라, 윌슨베네시입니다. 특히 나그라와 dCS의 신제품들이 관심이 갑니다.
참 나그라 다운 디자인입니다.
dCS의 스카를라티 시스템

아방가르드
메타프리모와 나노 등 신제품을 선보였습니다. 재생음은 조금...아방가르드의 잠재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는 모습이었습니다.

골드문트, 오디오리서치
골드문트 시스템을 시연중입니다. 워낙 비싼 제품이라 그런지 별 감흥이 없더군요.
아발론, 버메스터
인상깊었던 아발론과 버메스터 부스입니다. 아발론의 아이시스 스피커로 시연중이었습니다. 흠잡을데 없는 좋은 음이더군요. 가격만 빼고요.

데논,마란츠
시연 준비중이라 사진밖에 찍을 수 없었던 D&M 부스입니다. 일렉트로닉스는 모두 데논, 스피커는 B&W, 프로젝터는 마란츠를 사용중이었습니다.
아무리 홈시어터 시대라고 해도 음악을 위한 시스템은 언제나 필요한 법이지요. 디자인도 좋으면 금상첨화구요.

티볼리
성능에는 할말이 있지만, 상품성이 좋다는덴 이견없습니다.

에이프릴
C&L뮤직 부스에서 발견한 에이프릴 뮤직의 오라 노트입니다. 시디 5장 구매하면 경품 추첨을 통해 증정한다던데, 당첨되신 분 계신지...

상투스
여러 부스에서 볼 수 있었던 상투스 파워코드입니다. 국산이지요. 하이파이넷에서도 리뷰가 될 겁니다.

여기까지 주마간산격으로 둘러본 2007년 아이어쇼입니다. 아이어쇼가 한동안 뜸하다가 다시 열렸는데, 앞으로 꾸준히 행사를 개최해주길 바랍니다.
사실 이런 전시회에서 제품을 성능을 엄밀히 판단하는 건 불가능합니다. 평소 즐겨듣는 소스도 아니고, 환경이나 매칭도 전혀 다르니까요. 다만 이런 전시를 통해 어느정도 시스템의 가능성을 미리 짐작해 보는 것 정도면 충분하겠지요.
하이엔드 오디오를 한자라리에서 보고, 듣는 것도 즐겁지만, 전시장 곳곳에서 만날 수 있었던 동호인들과 반갑게 인사나누는 것도 아이어쇼의 큰 즐거움이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조춘원 2007.05.02 0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례라니요.^^ 누구나 같은 느낌을 가질 수는 없으니까요. 말씀하신 것 처럼 어떤 부스에서는 음량이 너무 커서 이상하게 들리는 경우도 많았습니다. 저의 경우엔 ATC가 그런 편이었는데요. 이것도 변수가 있는 것이... 처음에 사람이 별로 없을 때는 소리가 너무 커서 금방 나와버렸는데, 오후 쯤에 다시 들려보니, 참관객이 많아서 그런지 소리가 너무 크다는 느낌이 안들더라구요. 이게 그 사이에 음량을 줄인 것인지, 아니면 공간에 사람이 많아짐으로써 생긴 변화인지는 확실하진 않습니다만...

  2. Swing10 2007.05.02 1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말씀드리면 실례일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정말로 아발론의 소리가 좋으셨는지요? 첫 날 들은 느낌으로만 하는 말입니다만, 지나치게 큰 음량에 듣기 괴로웠습니다.(두 번째 줄에서 들은 인상입니다.)

    그나마 첫번 째 줄의 가운데에서 들으니 상당히 안정되기는 했습니다. 하지만 한 쪽만 벗겨 놓은 그릴에 의한 음의 차이도 신경 쓰이고 앙각을 너무 준 듯한 배치하며 , , , , 스윗 스팟이 한 지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였기 때문에 ( 이 자리 저 자리 옮겨가며 들어 보았습니다만,) 그 곳에서의 음은 스피커의 능력을 조금도 (제대로) 보여주지 못했다는 생각입니다. 비대한 음상에 전형적인 빅 마우스 보컬 . . . 진행, 선곡 모두 좋지 않았던 것으로 기억에 남는 부스였습니다.

    아이어쇼가 아무래도 음보다는 DP에 중점을 두게 되며, 음악적으로도 열악한 환경이었지만, 필요 이상으로 큰 음을 내는 등 장점을 단점으로 들려주는 부스가 많았습니다. 와중에 차분히 진행하는 몇몇 업체가 눈에 띄긴 했습니다.

  3. Swing10 2007.05.02 23: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에,,,,관심이 있던 제품이라 어떠한 다른 느낌이 있는 것은 아니었을지 . . . . . 하는 마음에 쓴 내용입니다. 첫 날 관람 후 둘쨋 날 약간의 시간을 들여 재관람했는데, ATC의 제품을 듣기 위함이었습니다. 전 날 측면으로 놓고 워밍업을 할 때의 소리가 꽤나 인상적이었습니다. 그런데, 다음 날 가보니 (제법 공들여 조정한 듯한 배치에서) 지나치게 큰 음량으로 틀고 있더군요. 관계자를 불러 물어보니 옆 방의 소리등을 생각하니 그렇게 갈 수 밖에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해외에서의 쇼는 어떻게 진행되는지 모르나, 음을 중시하는 부스가 더 적은 것이 아쉬운 아이어 쇼였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오디오 플러스의 녹음 퍼포먼스가 마음에 들었고(실연과 재생음의 차이에 과한 양해로 시작하는 관계자의 준비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사용한 제품 위주의 설명이 되긴 했지만[이건 당연한 거겠죠..] ) 야마하의 소아보 브랜드를 이용한 HMG의 진행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앞으로도 보이는 것에 지나치게 치중않고 소리를 전하기 위해 차분히 준비한 부스가 좀 더 관심을 받길 바랍니다. [ 기사로 보니 놓친 부스도 의외로 많았습니다......잘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