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앰프의 역할에 대해서는 사람마다 관점이 다를 수 있다. CD 플레이어 같은 디지털 소스 기기의 입장에서는 프리앰프가 신호 경로에 덧붙여진 불필요한 존재로 보일지 모르지만, 하이엔드 사용자들은 누구나 프리앰프의 존재가 필수적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고급 프리앰프와 음량 조절이 가능한 DACCD 플레이어를 파워앰프에 직접 연결한 것과 비교하면 다음과 같은 차이가 나타난다. 평탄하고 자연스러운 밸런스, 보다 넓고 깊은 사운드스테이지를 제공해주며 살아 숨쉬는 것 같은 공간감, 그리고 매끄럽고 섬세한 음색을 들려준다.

실제 프리앰프는 파워앰프에 비해 작은 신호를 다루는 만큼 더 세심하게 설계되고 제작된다. 프리앰프가 더해짐으로써 신호 경로를 더 복잡해지겠지만, 신호의 질을 떨어뜨리지 않게 하려면 상당한 노하우가 필요하다. 때문에 애호가들에게 인정받는 프리앰프를 제작하는 업체는 손에 꼽을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게다가 진공관 방식의 프리앰프로 좁혀보면, Audio Research, VTL, 그리고 BAT 세 회사를 들 수 있을 것 같다.


제품 소개

BAT의 프리앰프로는 30번대와 50번대의 제품들이 있는데, 레퍼런스 모델이던 VK-51se(이후에 VK-52se로 발전되었다)의 전원부를 분리하여 최상급 제품으로 제작한 것이 바로 Rex이다. 사실 VK-51se만 하더라도 프리앰프로서는 물량 투입이 엄청나게 된 제품이지만 빅터 코멘코 입장에서는 그에 안주할 수 없었던 것 같다.

Rex는 단순히 전원부를 외부로 분리한 그런 제품은 아니다. 그건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다. 제작자의 목표는 홈페이지를 인용하면, 아래와 같다.it redefines the critical importance of a preamplifier to achieving great sound”

이로써 RexBAT의 새로운 스탠다드 제품이 되었다. 이전에는 없었던 프리앰프를 만들어보겠다고 했으면 결과물 역시 그러해야 한다. 실제 제품의 구성은 Rex라는 이름이 주는 권위에 걸맞게 입이 벌어질 만하다. 컨트롤 부와 전원 부의 모든 부분이 듀얼 모노 구성으로 이루어졌다. BAT가 자랑하는 6H30 슈퍼 튜브를 컨트롤 부에만 무려 8개를 투입하고 전원부에도 2개를 사용했다. 무게는 각기 20kg18kg에 달한다. 그러니까 쉽게 말해서 파워앰프급의 프리앰프라 하겠다. 내부 구성을 보면 제작자로서 경제성을 도외시한 광적인 집착을 보는 것 같다. 다만 겉으로만 봤을 때에는 티 나지 않게 균형감각을 잃지 않은 디자인에서 오히려 안정감을 느끼게 된다.

Rex 앰프에서 흥미로운 부분 중 하나는 커런트 소스 부분의 보드를 교체하여 진공관을 교체할 수 있다는 점이다. 표준으로는 6C19 튜브(6C33 튜브의 미니어처 버전이라고 한다)가 장착되어 있으나, X-PAK 액세서리를 구입하면 6H30 슈퍼 튜브를 사용할 수 있고, 5881 튜브의 경우는 보드 교체 없이 바로 바꿔서 사용할 수 있다.



형식: Two-chassis, fully balanced, tubed, remote-controlled preamplifier with switchable absolute polarity. Tube complement: eight 6H30 in control module, two 5AR4, four 6C19, two 6H30, two 6C45 in power module. Inputs: 5 XLR. Outputs: 2 XLR (main), 1 XLR (tape). Volume-control resolution: 140 steps, 0.5dB each. Frequency range: 2Hz –200kHz. Maximum gain: 17dB. Maximum output: 50V. Distortion at 2V output: 0.005%. Noise: –100dB unweighted. Input impedance: 100k ohms minimum. Output impedance: 200 ohms. Power consumption: control module, 220VA; power module, 250VA.
규격: Each module: 19" (485mm) W by 5.75" (145mm) H by 15.5" (400mm) D. Weights: control module, 40 lbs (18.2kg); power module, 36 lbs (16.4kg).
문의처 : 케이원에이브이 02) 553-3161/2  www.koneav.com 


전면 디자인은 전작인 VK-51se와 거의 같지만 전면 오른쪽에는 Rex라고 표시되어 있다.

 

내부 구성은 홈페이지(balenced.com)에 소개된 자료를 참조해서 보시면 더욱 좋을 것 같다. BAT는 프리앰프나 파워앰프의 조금씩 개량하면서 신제품을 내놓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 Rex 역시 기본적으로는 VK-51se에서 발전된 것으로, 버퍼나 팔로워 없이 싱글 게인 회로이며, 글로벌 네거티브 피드백을 사용하지 않는다. 입력단은 역시 모두 XLR로 구성되었으며, 5개의 입력과 2개의 메인 출력을 갖고 있다.

볼륨 컨트롤은 비셰이의 벌크 메탈 레지스터를 사용하며, 0.5dB에서 140단계로 조절한다. 볼륨의 해상도는 140스텝이며, 푸른색의 LED 디스플레이는 0.5dB 단위로 표시해준다.

진공관 프리앰프는 음색과 사운드스테이지의 이점 때문에 널리 사용되고 있으며, 하이엔드 애호가들은 대형 스피커를 구동하기 위한 솔리드스테이트 방식의 파워앰프와 조합해서 사용하는 경우도 많다. 문제는 진공관 프리앰프가 출력 임피던스가 높기 때문에 저역 주파수의 응답에서 롤 오프가 발생할 수 있는 점인데, 특히 BAT 프리앰프에 적용된 오일 커패시터는 그 큰 크기에도 불구하고 커패시턴스 용량이 낮기 때문에 출력 임피던스가 200옴을 넘어선다고 한다. 따라서 입력 임피던스가 최소한 50k옴 이상인 앰프와 매칭하도록 권장된다.

시청

시청은 수입원인 케이원 AV에서 이루어졌으며, 코드의 레드 레퍼런스를 소스 기기로 하여 최신 제품인 윌슨오디오의 소피아3VK-150SE, 볼더2010 파워앰프, 코드의 14000 파워앰프를 감상했다. 연결된 케이블은 모두 킴버의 셀렉트 라인업이었다. 참고하기 위해서 매그넘 다이너랩의 MD-309 인티앰프도 연결했다. (소피아3 스피커에 대해서는 나중에 다른 기사로 다룰 예정이다.)

앞서도 말했듯이 VK-51SE 프리앰프를 오래 사용해봤지만, Rex는 또 다른 차원의 소리를 들려주는 제품이라고 생각한다. 밸런스나 음색 같은 기본적인 성향은 비슷하다고 하겠지만, 훨씬 세련되고 투명하며, 깨끗하게 들린다. 다만, Rex를 다른 프리앰프와 비교해서 들어보지 못했기 때문에 Rex 앰프의 실력을 간접적으로 전할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제 짝이라고 할 수 있는 VK-150SE와의 연결에선 아주 싱싱하며 우아한 음색이 매력적이다. 특히 클래식 음악의 현의 음색이 매끄럽고 깨끗하면서도 곱게 표현되는 것이 인상적이다. 예전에 Thiel CS2.4 스피커에 VK-51se프리앰프에VK-75se파워앰프를 사용했었는데 그 때의 소리도 대단히 만족스러웠지만, 이번에 들은 소리는 또 완전히 다른 차원에 있었다. 조춘원, 문한주님과 함께 시청했는데, 내내 만족스러워하고 감탄하면서 계속 음악에 빠져들었고시간 가는 줄도 모를 지경이 되었다.

진공관 앰프에서는 험이나 노이즈 때문에 고생하는 경우가 있는데, Rex 프리앰프에서는 그런 일이 없을 것 같다. 소리의 배경에 먼지처럼 달라붙은 것이 없고 현악기의 배음 역시 깨끗해서 거친 부분이 없다. 워밍업이 진행될 수록 소리가 유연해지면서 칠흑 같은 암흑에 생생한 소리 이미지가 가볍게 떠오르는 점은 VK-51SE에서의 느낌과 비슷하다. 그러나 Rex 쪽이 더 안정감이 있고 더 풍부한 인상이 들었다.  

예전에도 케이원AV의 시청실에 몇 차례 방문했고 더 비싼 시스템으로도 감상을 해봤지만, 지금 듣는 소리만큼 밸런스가 잘 잡히고 자연스러운 음색을 들어본 기억이 없었다. 윌슨오디오의 티타늄 트위터는 밝은 경향이지만, BAT 앰프와의 매칭에서는 어떤 경우에도 밝거나 화사한 소리를 내지 않는다. 대신에 BAT 특유의 매끄러움과 자연스러운 느낌으로 바꿔서 표현하는 것이 인상적이다.

관현악곡을 감상하면 넉넉한 사운드스테이지 속에 악기들의 이미징이 정확하게 포커싱 된다. 전체적인 음악이 음악답게 들리지만, 소리륻 듣기 위해 어떤 악기나 부분에 집중하더라도 원하는 정보를 깨끗하게 전달 받을 수 있다. 그리고 이미지 사이의 공간감과 잔향이 잘 표현된다. 역시 진공관 앰프 특유의 중역대의 부드러움은 말 뿐인 아니라 실제로 체험된다. 보컬 음악을 감상했을 때 노래 사이의 정적에서조차 미세한 디테일이 표현되는 느낌은 일품이었다.

음악적이고 내추럴한 소리가 대단히 만족스러웠지만, 한 가지 아쉬운 점이라면 넓은 공간을 활용해서 좀 더 과격한 임팩트와 다이내믹스를 구현해보고 싶은 생각이 든다는 점이다. 물론 박스에서 꺼낸지 얼마 안되는 소피아3의 싱글 우퍼로는 상급기인 사샤의 더블 우퍼처럼 파워풀한 음향 출력을 기대할 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뭔가 숨겨진 내용이 있을 것 같았다. 프리앰프의 볼륨을 올렸을 때 소리가 확 뛰쳐나오는 파워를 기대한다면, Rex에 솔리드스테이트 방식의 앰프를 연결하는 것이 더 좋지 않을까 싶다.

그래서 BAT 파워앰프 옆에 준비되어 있던 코드의 플래그십 제품인 14000 모노블럭을 연결해 봤다. 보기만 해도 압도적인 규모를 자랑하는 제품답게 또 다른 결과를 얻었다. 예전에 몇 번의 시청에서 코드 일렉트로닉스의 앰프는 윌슨 오디오의 스피커와는 음색이 잘 어울리지 않는다는 선입견이 있었는데 이번의 시청 결과는 전혀 달라서 놀랐다밸런스나 음색에서는 Rex가 전체적인 지배력을 잃지 않았다. 코드 앰프보다는 BAT의 느낌을 보다 강화한 인상이라고 할까. 스피커에서 나오는 저음이 더 바닥을 강하게 압박하면서 전체적인 소리가 넓은 공간을 가득 채웠고, 음장의 크기가 전후 좌우로 보다 확대되었다. 스피커를 보다 강력하게 통제하고 더 강하게 드라이브하는 느낌이 만족스러웠다. 상대적으로 진공관 앰프의 순수하고 맑은 느낌은 약간 줄어든다. 

사실 진공관 앰프와 솔리드스테이트 앰프는 서로 겨루는 존재가 아니고 각자의 장점과 단점이 있다. 하지만, 비용이나 공간적인 문제로 Rex 앰프에 걸맞는 단 하나의 시스템을 들여야 한다면 또 다른 대안이 볼더의 2060 스테레오 파워앰프가 아닐까 싶다. 워낙 명성이 높은 제품 중 하나이지만,  Rex와의 조합에서는 저역의 파워와 슬램을 신속하고 깨끗하게 뽑아내면서도, 힘들이지 않은 자연스럽고 편안한 다이내믹스를 들려주었다. 스테레오 앰프임에도 모노 블럭 앰프에 못지 않은 사운드스테이지의 규모와 임팩트 그리고 여전히 깨끗하고 섬세한 음색과 정밀한 사운드스테이지를 유지해주었다.


결론

길지 않은 시청이었지만 BAT가 이야기한 "Critical importance of preamp"라는 말의 의미를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 사실 초고가의 하이엔드 제품들이라고 해서 모아 놓는다고 무조건 좋은 소리를 내주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파탄의 소리를 들려주는 시스템을 듣고 나서 실망한 적도 많다. 그렇기 때문에 시스템의 중심에 놓여지는 프리앰프의 경우엔 다른 개성 강한 제품들을 잘 이끌어서 최상의 결과로 만들어줄 수 있는 제품이 필요하다
내노라 할 만한 여러 파워앰프와 매칭해서 들어봤지만, 어떤 경우에도 위화감이 없었고, 각 파워앰프의 장점이 잘 드러나는 것을 체험할 수 있었다. Rex
프리앰프는 분명히 최상의 프리앰프가 가져아할 수준 높은 성능을 지니고 있다. 그럼에도 자신의 특징을 드러내기보다는 중립적인 밸런스를 추구함으로써 최선의 능력을 끌어낼 수 있는 제품이
소리가 들리는 시스템이 아니라 음악적이고 중립적이고 자연스러운 재생을 추구한다면 더 없이 확실한 선택이 될 만하. (근래 BATRex 파워앰프를 출시해서 Rex 프리앰프와 함께 소리를 들려줄 준비를 마쳤다. Rex의 짝으로는 Rex 파워앰프도 염두에 둬야 하겠다)

(박우진)


.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