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텍은 오랫동안 오디오파일들에게 신뢰 받는 케이블 회사다. 회사 이름처럼 선재로 은을 사용하는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케이블 메이커에 따라서 은선과 동선을 사용하는 업체로 구분할 수 있다. 실텍에서는 동선이 시간이 지나감에 따라 산화되므로 성능이 떨어진다고 주장한다. 그리고 케이블마다 각자의 고유한 사운드 특성이 있게 마련인데, 실텍의 경우엔 어느 브랜드의 케이블보다도 더 음악적이고 부드러운 소리를 지향하는 브랜드가 아닌가 싶다.

실텍에서 창립 25주년을 맞이하여 새롭게 디자인한 뉴 클래식 애니버서리 시리즈를 출시했다.


뉴 클래식 시리즈는 이전의 클래식 시리즈를 대체한다. 이외에 MXT 프로페셔널 시리즈와 로얄 시그너처 시리즈도 있다. 잘 알려져 있듯이 클래식이란 말에는 일류라는 의미도 있다.

실텍에 따르면 새로운 클래식 시리즈는 최신의 기술을 모두 사용해서 가격 대 성능비가 높은 제품으로 만들었다는 설명이다. 그리고 케이블 선재로는 실텍의 G7 실버-골드 컨덕터를 적용했다. 실텍에서 순 은선보다는 금과 은을 혼합하여 선재를 만들기 시작한 것도 꽤 여러 해 전의 일이 되었다. 은이나 동선은 결정 구조를 지니고 있는데, 결정 사이의 공간이 전기 전도에 방해가 된다고 한다. 그래서 여기에 금을 주입함으로써 공간을 채우고 전기적으로나 기계적으로 우수한 케이블이 된다는 것이 실텍의 주장이다. 새로운 G7 컨덕터로 만든 케이블은 청감상의 디스토션이 없고 조용하다.

구체적으로 클래식시리즈 케이블은 킴버가 지금껏 만든 케이블 중에 가장 조용한 케이블이라고 한다. 실텍의 연구 결과로는 새로운 클래식 시리즈 케이블이 가장 비싸고 성능이 좋은 경쟁 제품보다도 10000배나 더 조용하다는 것이다. 게다가 굵기가 그다지 두껍지 않고 연결이 쉽도록 유연하다는 것도 클래식 시리즈의 장점이 되겠다.


클래식 시리즈
새로운 클래식 시리즈는 가격대가 다른 다양한 모델들로 구성된다. 제조사 홈페이지를 보면 우선 인터커넥트로 220i, 330i, 550i, 770i 네 가지, 그리고 스피커 케이블로 220L, 330L, 550L, 770L의 네 가지가 있다.

가장 저렴한 220i/220L 모델의 경우엔 오디오파일이라면 한 번쯤 구매할 수 있을 정도로 저렴하다. 그런데 이 제품에는 G6 실버-골드를 사용하며 절연재로도 기존 케이블의 재질인 PEEK 폴리머를 사용한다. 그래서 진정한 뉴 클래식 시리즈 케이블은 사실상 330i/330L 부터라고 할 만하다. 330에서 550, 770 시리즈의 케이블들은 G7 컨덕터를 채택했고, 새로운 EPTFE Polyimide Air FEP E-Silicon 절연재로 사용한다. 선재의 구성은 이전의 클래식 MkII 시리즈부터 사용되어온 듀얼 밸런스드 코액셜 방식이다. XLR단자로는 Neutrik 사용하며, RCA 단자는 실텍의 오리지널 단자다. RCA 마치 WBT 단자처럼 바깥 부분을 돌려서 접촉을 확실하게 있는 형태다. 그 밖에도 파이어와이어, HDMI, 전원코드도 있다.


클래식 애니버서리 770i 인터커넥트 케이블

인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커넥트 770i는 국내에서 판매 가격이 300만원대로 최상급에 해당하는 제품이라 하겠다. 물론훨씬 더 비싼 제품들도 시장에 나와 있지만, 실텍에서는 성능에 양보하지 않았다고 주장한다. 일반적으로 고급 오디오 케이블들은 단자와 선재를 솔더링하지 않는다. 실텍의 경우엔 솔더링이 금속과 금속을 완벽하게 접촉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접촉을 확실히 하기 위해서 솔더링을 하기 전에 접촉면에 압력을 가해서 밀착되도록 한다.

770i 인터커넥트 케이블 시청을 위해서는 에어 K-5xe와 매킨토시 C2300 프리앰프 사이에 연결했다. 이전에 실텍의 클래식 시리즈도 그러했지만, 전반적으로 실텍 케이블들은 전반적으로 소리를 부드럽고 풍부하게 내주는 편이었다. 이번에 들어본 770i 인터커넥트는 감탄할 만큼 소리를 투명하고 깨끗하게 만들어준다. 원래 투명한 음색은 은선의 트레이드 마크라고 할 만하다. 다른 브랜드의 은선들도 역시 그런 점에서는 같은 평판을 듣고 있다. 그렇지만 많은 사람들이 은선의 장점을 인식하면서도 고역 쪽에 치우친 밸런스가 된다고 느끼는 경우도 많다. 그 때문에 은선에 대해서 산만하게 들리거나 거친 느낌으로 받아들이는 경우가 있다. 이에 비해 실텍의 770i 인터커넥트는 소리결이 아주 매끄러워서 귀가 까다로운 사용자도 불평할 여지를 두지 않는다.

바이올린 같은 현악기나 플루트 같은 목관 악기의 소리를 들어보면 마치 실크처럼 아주 고운 질감의 아주 매끈한 소리가 만들어진다. 그리고 그냥 기본음만 들려주는 것이 아니라 풍부한 하모닉스가 함께 동반된다. 연주 중간의 잡음이나 잔향 같은 작은 소리까지 자세하게 들려주며, 어느 한 구석에 소리가 여위거나 빠지지 않은 점도 대단히 마음에 든다. 거듭 감탄하지만 소리의 텍스처가 대단히 좋다. 제작사에서 자신 있게 이야기한 것처럼 소리의 배경도 정말 조용하다. 이전에도 배경이 조용하다, 잡음이 적다고 이야기되는 케이블들이 있었지만, 그보다 한 참 위의 성능을 지니는 것 같다. 그래서 소리가 나오지 않을 때에는 마치 공간이 크고 고요한 연주회장의 느낌이라고 할까. 어떤 다른 케이블에서 받지 못했던 아주 독특한 분위기의 느낌을 받게 된다.


소프라노나 테너의 목소리를 들어보면 아주 또렷하고 선명하지만, 보컬에서의 테크닉과 감성이 섬세하게 담겨 있다. 이 케이블의 품위 있는 음색은 클래식 음악에 더 잘 어울리지만, 재즈나 팝음악을 감상하더라도 그 만큼 더 디테일하고 밀도감 있는 소리를 들을 수 있다.
가격대가 근접하는 다른 톱 브랜드의 은선과 비교하더라도 770i 인터커넥트는 성능 면에서 우위에 있다는 결론을 얻었다. 이 정도 수준에서는 케이블 자체의 완성도보다는 그에 연결되는 시스템과의 매칭이 더 중요하다. 770i 인터커넥트는 어느 정도 시스템의 성능 전체를 끌어올리는 느낌을 받았다. 시청 결과에서 충분히 납득할 만한 가격표를 달고 있다고 생각했지만, 그래도 구입 전에 먼저 테스트해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들어보진 못했지만, 한편으로 같은 기술을 적용한 550i330i가 편안한 선택이 될 것 같다. 케이블을 업그레이드할 분들은 반드시 실텍의 클래식 애니버서리 케이블을 살펴보시기 바란다.


클래식 애니버서리 550L 스피커 케이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텍의 클래식 애니버서리 시리즈의 스피커 케이블로는 220L, 330L, 550L, 770L의 네 가지 모델이 있다. 330L 모델부터는 역시 동사가 자랑하는 금과 은의 혼합물인 G7을 전도체로 사용한다.

실텍에 따르면 자신들이 사용하는 선재는 결정면의 크랙을 금으로 메워서 신호 손실이 발생하지 않는다고 한다. 또한 구리로 제작된 케이블이 산화되어 성능이 떨어지는 것과 달리 시간이 지나도 변화하지 않는 성능을 유지한다고 한다.

여기서 되짚어보면 실텍 최초의 전도체인 G1은 퓨어 실버였고, 결정 경계면의 결함을 보완하기 위해 금을 혼합하기 시작한 것은 G3부터다. G320%, G5 전도체는 1%의 경계면 상 결함을 갖는데 비해서 G6는 그 결함이 0.1%에 불과하다. 그리고 G7 전도체는 청각적으로 감지해낼 수 있는 결함이 없다고 한다. 즉 경계면의 결함에서 발생되는 신호 손실이 거의 없다는 이야기이다. 이전 모델인 클래식 MkII 케이블에서 G5 전도체를 사용한 것과 비교할 때 전도체 부분에서 훨씬 발전된 사양임에 분명하다.

550L의 절연재나 구조는 상위 기종인 770L과 동일하다. 또한 클래식 애니버서리 모델에 적용된 듀얼 밸런스드 구조는 전도 과정에서 발생하는 왜곡을 제로에 가깝게 줄여준다고 주장한다. 실텍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클래식 애니버서리 케이블이 다른 케이블에 비해 1만배나 더 조용한 소리를 제공할 수 있다는 설명은 지난 호에 소개한 바 있다.

스피커 케이블의 단자는 BFA, 바나나 플러그, 스페이드 등의 여러 옵션이 있어서 시스템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 이 가격 대의 스피커 케이블보다 굵기는 가는 편인데다가 쉽게 구부러지며, 가벼워서 단자가 높은 곳에 위치한 북셀프 스피커 같은 경우에도 무리 없이 연결할 수 있다.

실제 시청해보면 550L 스피커 케이블은 역시 은선 특유의 맑고 고운 소리가 살아 있으며 시원하고 선명한 느낌이 매력적이다. 비슷한 가격대의 은 케이블과 비교하면 배경이 극히 조용해서 어쿠스틱 악기의 섬세한 배음이나 잔향이 깨끗하고 단정하게 표현된다. 사용 시스템의 매칭에 따라서 달라지겠지만, 음색적으로 보다 차분하고 매끄러우며 자연스러운 느낌이 든다. 여성 보컬을 감미롭고 부드럽게 들려주며 귀에 거슬리는 거친 느낌이나 요란스러움은 전혀 없다. 바이올린 같은 현악기의 소리는 물론 화사하고 소리 끝이 쭉 뻗으며 깨끗하게 표현된다. 플루트 같은 관악기의 미묘한 뉘앙스가 대단히 정성스럽게 표현되는 점도 좋다. 귀를 찌르거나 자극적인 느낌이 들지 않는다.

실텍의 스피커 케이블들은 저음이 조금 무르다고 할까. 부드러운 경향이라는 인상이 있다. 기억에 의존하면 기존 모델인 클래식 MkII 스피커 케이블에 비해서는 저음이 보다 타이트하고 단정하게 표현된다. 그렇다고 해도 550L 케이블 역시 저음의 특성 측면에서 여전히 부드럽고 편안한 느낌을 주는 편이다.

상위 기종인 770L 케이블의 경우에는 어떨 지 모르겠지만, 규모감이나 중량감 같은 양적인 측면에서는 케이블의 편집 효과를 상당히 억제한 인상이다. 다른 케이블에 비해서 저음을 의도적으로 부풀리거나 무겁게 하지 않는다. 무대의 크기도 같은 가격 대의 케이블에 비해 특별히 넓게 만들지는 않는 것 같다. 따라서 가격 대에 어울리는 어떤 극적인 효과보다는 자연스러움 속에 연결된 제품들이 자신의 성능을 자연스럽게 드러내도록 하는 타입이 아닌가 싶다.

실내악을 감상해보면 소리가 계속 이어지는 듯한 유연하고 부드러운 소리이긴 하지만, 그렇다고해서 맥 빠지거나 느긋하게 되는 일은 없다. 소리가 잘 조여져 있고, 응답 특성이 기민하고 타이트하기 때문에 리듬 재생에서의 충실도가 높다.

음악에 담겨진 복잡한 내용들을 잘 정돈해서 전달한다. 그만큼 디테일 재생이 충실해서 음악 감상에서 귀를 기울인 만큼 원하는 소리를 다 듣게 해준다.

살아 숨쉬는 것 같은 생동감 있고 깨끗한 무대감은 역시 실텍의 전유물이라고 부를 만큼 뛰어나다. 770i 인터커넥트에서도 경험했듯이 순수하고 맑은 음장 속에서 악기의 이미징이 매우 또렷하고 깨끗하게 표현된다. 대편성 오케스트라 음악을 감상하더라도 일체의 잡티나 흔들거림 없이 일관성 있게 견고하고 정확한 핀포인트 이미징을 제공한다.

어떤 음악 장르나 스피커에도 잘 어울리는 제품이긴 하지만, 전반적으로 어쿠스틱 악기의 음색과 음장을 자연스럽고 곱게 표현하는 특성 때문에 클래식 음악 팬들에게는 더 없이 좋은 선택이라 하겠다.

케이블 브랜드마다 주장하는 기술적인 내용들을 그대로 받아들이기 힘든 경우도 많지만, 실텍은 사용된 재질이나 만듦새, 그리고 실제 청취 결과 측면에서 가장 신뢰할 수 있는 브랜드 중 하나다. 분명히 550L 스피커 케이블은 웬만한 중급 오디오 제품 가격에 해당하는 높은 가격표를 달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용자가 지불한 가격에 합당한 성능을 제공하는 많지 않은 케이블 중 하나로 손꼽고 싶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