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07 참관기(7) -샤프

포커스 2007.01.22 21:09 Posted by 하이파이넷 hifine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샤프는 LCD의 개척자라는 자부심이 강한 메이커입니다. 이런 자부심이 한국업체에게 깨지고, 일본 국내에서도 소니의 브라비아에게 내수 1위를 빼앗기면서 상당한 충격을 받았을 듯 합니다. 그런 충격 때문이었을까요. CES2007 에서 샤프는 완전히 환골탈태한 모습으로 나타났습니다.

일단 디자인면에서 완전히 변신했습니다. 샤프의 디자인을 놓고 삼성을 모방했다는 보도가 많았는데요. 실제로 고광택의 블랙베젤이나 전체적으로 곡선으로 되어 있는 모습은 삼성 제품을 연상시키는 게 사실입니다. 그러나 삼성을 모방했던 아니던 제품의 외관이나 만듦새가 상당히 좋아보입니다. 꽤 고급스러운 인상을 풍기는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눈에 기존 샤프 제품과는 180도 달라졌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실제 제품을 보면 소재의 질감이나 마감상태도 좋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샤프는 세계 최대 크기인 108인치 LCD TV도 선보였습니다. 크기 경쟁은 한때 한국기업들이 주도했던 것인데, 이제는 일본 기업들이 그대로 따라하더군요. 하지만 크기 경쟁은 단지 100인치가 넘는 크기의 TV를 만들었다는게 중요한게 아닙니다. 그 의미는 큰 패널을 이용해 작은 사이즈의 TV 양산이 가능하다는데 있습니다. 사진을 보시면 8세대 패널을 통해 52인치급 LCD 패널의 생산성이 높아지고, 앞으로 더 가격이 낮아질 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따라서 대형 사이즈의 디스플레이 시장에서도 PDP와의 접전이 예상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동안 LCD의 반응속도 개선에 몰두하던 샤프에서도 120프레임 시스템이 선보였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