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06 베를린 (7)

포커스 2006.09.10 19:26 Posted by 하이파이넷 hifinet
Posted by 이종식

Blue-Ray

블루-레이 연합군이 공동 전시장을 마련했습니다.
현재 블루-레이 제품을 출시했거나 곧 출시할 업체들이 자신들의 제품을 시연하고 있었습니다.

                                                    블루 레이 연합 전시장의 전경
                                   
                  블루-레이 스커트를 입은 아가씨들이 블루-레이 기념품을 나눠주고 있었습니다.

                        기존 출시되거나 앞으로 곧 출시될 블루레이 디스크 타이틀

             블루 레이 진영의 업체들이 자신들의 제품을 시연하고 있습니다.
                왼쪽부터 삼성, 파이오니어, 파나소닉, 필립스, 소니의 순서입니다
.

                                  파이오니어 BDP-HD1


                                                    소니 BDP-S1


                                                            파나소닉 DMP-BD10

                                  필립스는 아직 모델명이 정해지지 않은 모양입니다.


                                                            삼성 BD-P1000

                 필립스와 소니
                             파나소닉과 필립스

                      PC를 기반으로 블루 레이 재생 시연

                   싸이버링크의 파워DVD로 재생되는 블루레이 디스크

        파워DVD로 재생중인 타이틀의 코덱, 초당 전송률, 오디오 포맷 및 전송률 등 정보가 나옵니다.
                                            플레이스테이션 3

    플레이스테이션3에서 지원하는 모든 포맷. 앞쪽에 블루 레이를 비롯해서 DVD, SACD 기타 등등...

                      시연중인 플레이스테이션3

도시바 전시장에서도 언급했지만 처음부터 전력투구하는 HD-DVD에 비해 벌써 이겨 놓고 시작한다고 생각하는지 블루 레이 진영 분위기가 너무 여유롭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소비자 무서운 줄 알아차리고 MPEG2보다 상위 코덱을 사용하고 용량도 2층 레이어를 풀로 사용해서 좋은 타이틀이 나오길 바라며 플레이어도 좋은 제품이 많이 나왔으면 합니다.

----------------------------------------------------------------------------------

Harman International

삼성의 최지성 사장과 마찬가지로 하먼 카든의 시드니 하먼 박사의 기조 연설도 있었지만 돌아다니다 보니까 놓쳤습니다.
여기도 분명히 꽤 값 나가는 무슨 선물을 줬을텐데...
        전시된 PDP들도 일단은 하먼 카든의 로고를 붙이고있었습니다만 어디 OEM인지는 모르겠습니다.

  마크 레빈슨, 레벨, 렉시콘, JBL, 인피니티, AKG, 하먼 카든 등등 화려한 보유 브랜드를 홍보하고 있습니다.

  레벨 울티마 살롱과 마크 레빈슨 제품들(이부분은 거의 최원태님 현재 시스템들이군요)


                                              인피니티 스피커와 렉시콘 컴포넌트

                                  JBL 스피커들

    대체 할리 데이빗슨같이 시끄러운 모터 싸이클에 좋은 오디오는 달아서 어쩌라는건지...


                      포드 GTS인가 기억이 가물가물....

                 페라리 F430인가 이것 역시 기억이 잘 안납니다.

하먼 카든은 삼성 건너편에 넓직한 전시장을 열어서 자신들의 브랜드를 홍보하고 있었습니다.

--------------------------------------------------------------------------------------------

AUDIO 매거진 시연회

독일의 Audio라는 잡지에서 1시간마다 시연회를 열고 있어서 참석했습니다.
독일의 오디오 평론가 두분이 컴포넌트들을 소개하고 시연을 하는 형식인데...
'마인 나메 이스트...'까지는 정확히 들었는데 그 다음 정작 이름을 말할 때부터는 전혀 못 알아들었습니다.
아참..끝날 때 '아우프비더젠'도 알아 들었습니다^^
그리고 그 중간에는 하는 말은 당연히 무슨 소리인지 전-혀 모르지요.
시연에는 하이엔드 기기들로만 꾸며져 크렐의 이볼루션 시리즈, 마크 레빈슨의 No.51, No.40 등등에 에소테릭, 런코 DLP 프로젝터 등을 사용하였고 스콜피언스 공연을 비롯해 DVD, SACD, LP 등을 망라해서 들려 줬습니다.

                            크렐 이볼루션 시리즈 컴포넌트들

             마크 레빈슨 컴포넌트들. No.51 DVDP와 No.40 AV 콘트롤 센터.

                           에소테릭 컴포넌트들 P-03과 D-03.

                                영상은 런코 DLP 프로젝터가 담당

          메인 스피커는 클립쉬혼을 두대 쌓으면서 한 대의 중고역 혼 부분은 떼어서 제일 위로 올렸습니다.

메인 스피커 두 대를 쌓아서 한꺼번에 울린 것이 아니라 한 세트는 크렐 시스템에, 또 한 세트는 마크 레빈슨 시스템에 연결해 놓고 번갈아 가며 따로 울렸습니다.
센터도 마찬가지였는데 그 때문에 스크린은 퍼포레이티드를 사용했습니다.
뒤쪽 서라운드에도 마찬가지로 클립쉬 혼이었고 서라운드 백 채널에는 클립쉬 라 스칼라였습니다.
한때 제가 사용하던 스피커들이라 반가웠습니다(지금의 저는 빈티지 성향이 전혀 아닙니다)

                7.1 채널 구성에서 서라운드 백 스피커로 사용된 클립쉬 라 스칼라

                          트랜스로터 Artus 턴테이블. 120,000 유로랍니다.

                크렐 이볼루션 원 앰프

----------------------------------------------------------------------------------------

소니 센터

이번 IFA 나오지는 않았지만 베를린에 소니는 대형 센터를 가지고 있습니다.
번화가인 포츠담 플라쯔에 위치한 소니 센터는 베를린에서 손꼽히는 명소로 한국의 코엑스를 연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IFA에서 전시장을 볼 수 없었으니 소니 센터라도 가보자고 마음 먹고 택시로 움직였습니다.
웬만한 것은 국내의 소니 매장에서도 볼 수 있는 것들이지만 약간 특이한 것들의 사진을 올려 봅니다.

                    빌딩 가운데 광장이 있고 둘레의 모든 건물이 소니 센터입니다.

        4층으로 된 소니 스타일 매장에서 3층에 SXRD 프로젝터 VW100이 시연되고 있었습니다.
  소스 기기는 9100ES DVD 플레이어와 7000ES AV 앰프였는데 바깥에 연결해서 블루 레이를 틀더군요.

                                가장 꼭대기 층은 프로용 제품 매장이었습니다.

                                소니의 프로용 HD 캠코더

    마네킹이 입고 있는 스테디캠 장비(이런 것을 입고 미국의 개럿 브라운이 '록키'나 '샤이닝'을 찍었다죠?)

------------------------------------------------------------------------------------

기타 이모저모

지금부터 군소 업체를 비롯해서 이모저모를 순서 없이 모았습니다.

     IFA 전시장 입구에 설치된 입체(?) 영상물

     입체라기보다는 원통을 스크린으로 쓴다고 해야 맞겠지요.

             켄우드 전시장. 카 오디오 위주였으며 가정용 컴포넌트도 약간 전시.

         나까미치와 산스이, 아카이들은 이제 군소업체로 전락한 듯 몰려서 나왔습니다.

                     나까미찌에서 PDP도 만들더군요.

                    루바의 전시장은 대단히 넓었습니다. 안방에서 하는 행사인데 초라하게 할 수는 없었겠죠.

               넓기는 대단히 넓은데...볼 것이 많지는 않았습니다.

                    역시 스크린 반쪽식 나누어 비교하는 것은 여기도 마찬가지...

                                      그룬디히 전시장

                                            텔레풍켄 전시장

                    히타치의 전시장-화려한 색감이 돋보입니다.

                     ALIS 패널을 사용한 히타치의 최신형 PDP

                       대우도 나왔습니다. 가전 3사를 꼽던 때가 언제인지...거의 중소 기업 수준입니다.

            현대도 대우와 다르지 않습니다.

                   대우나 현대는 한군데가 아니라 조그맣게 몇 군데에 나뉘어져 있더군요.

               CRT 소리에 반가워서 가봤더니 전부 가짜 모형 테레비입니다.

                   중국의 하이얼

              클라리온의 카 오디오 전시장.

                 이 언니들이 일종의 도우미 내지는 레이싱 걸 같은 컨셉인 모양입니다.

          삼성의 라운지에서 일하는 언니들은 전부 이렇게 가슴을 풀어 헤쳤습니다. 회사 방침인가?

       탄노이와 셔우드(인켈)이 조인트 부쓰를 열었습니다.

                탄노이 캔터베리 15

               캔터베리 15 위에 놓여 있던 깜찍한 모양의 제품. 귀여워서 이게 더 마음에 들더군요.

                인켈(셔우드)와 탄노이

        VIDEO라는 잡지에서 좋은 화질 요소에 대해 데모하고 있습니다.

           HD에도 DVIX가 있습니다. 초당 한 5-6mbps면 1080p 충분하답니다.

       ▲산요의 Z5 LCD 프로젝터

   ▲ ACER에서 나온 무식하게 큰 노트북 PC. 스크린이 21인치 짜리입니다. 실물로 보면 정말 큽니다.

             지나가다 한국 방송 소스로 데모하고 있어 찰칵. 아마 한국업체인가 봅니다.

이상으로 대충 정리가 끝났습니다.
세어 보니까 사진이 1,000장 대가 아니더군요.
아마 앞으로도 정리할 일은 없지 않을까 싶습니다.
따라서 더 올린다는 말도 할 수가 없을 것 같습니다.


 

티스토리 툴바